‘어대명’ 입증한 이재명…초비상 걸린 ’97주자’ 반전카드는

이변은 없었다.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6일 첫 경선지인 강원·대구·경북에서 74.8%에 달하는 권리당원 득표율을 기록하며 대승을 거뒀다.

2위 박용진 후보(20.3%)와의 격차는 무려 54.5%포인트로, 예상을 뛰어넘는 압승이었다. 초반부터 ‘어대명'(어차피 당 대표는 이재명)을 입증한 셈이다.

이 후보조차 경선 직후 취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