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수사 기밀 유출’ 혐의 검찰 수사관 구속…“도주 및 증거 인멸 우려”

쌍방울 그룹 관련 수사 기밀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검찰 수사관과 이를 건네받은 혐의를 받는 쌍방울 임원이 구속됐다.

김경록 수원지법 영장 전담 판사는 5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주 및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수원지검 형사6부 수사관 A씨와 쌍방울 임원 B씨에 대해 각각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