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여사 추천으로 최고위 동기 선임행정관 근무” 보도에 대통령실 “검증 거쳐. 왜곡 유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대학원 최고위 과정 동기이자 이벤트 대행사 대표를 지낸 김모씨가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보도가 5일 나온 가운데, 대통령실은 “역량을 인정받아 검증을 거쳐 임용된 인사”라며 “왜곡 보도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이날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보도에 등장하는 A 선임행정관은 행사 및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